2021.08.03 (화)

  • 흐림속초25.4℃
  • 구름많음23.7℃
  • 구름많음철원21.4℃
  • 구름조금동두천22.5℃
  • 맑음파주22.5℃
  • 흐림대관령20.7℃
  • 안개백령도23.4℃
  • 구름많음북강릉24.1℃
  • 구름많음강릉26.9℃
  • 구름조금동해24.3℃
  • 구름조금서울24.8℃
  • 박무인천25.2℃
  • 흐림원주23.9℃
  • 박무울릉도26.6℃
  • 박무수원23.5℃
  • 흐림영월23.3℃
  • 흐림충주24.5℃
  • 맑음서산23.3℃
  • 구름많음울진25.0℃
  • 흐림청주24.9℃
  • 흐림대전25.0℃
  • 흐림추풍령23.0℃
  • 박무안동23.7℃
  • 흐림상주23.5℃
  • 구름조금포항26.2℃
  • 흐림군산23.3℃
  • 구름많음대구25.2℃
  • 흐림전주24.5℃
  • 구름조금울산23.9℃
  • 구름조금창원25.2℃
  • 천둥번개광주24.5℃
  • 구름많음부산26.5℃
  • 구름많음통영25.7℃
  • 흐림목포24.9℃
  • 구름많음여수27.3℃
  • 흐림흑산도25.9℃
  • 흐림완도24.9℃
  • 흐림고창25.2℃
  • 흐림순천25.0℃
  • 박무홍성(예)23.4℃
  • 구름많음제주26.1℃
  • 구름많음고산26.7℃
  • 구름많음성산27.0℃
  • 흐림서귀포26.8℃
  • 구름많음진주25.3℃
  • 맑음강화22.6℃
  • 흐림양평23.9℃
  • 흐림이천23.5℃
  • 구름많음인제23.9℃
  • 흐림홍천24.3℃
  • 구름많음태백20.8℃
  • 흐림정선군23.1℃
  • 흐림제천23.4℃
  • 흐림보은23.5℃
  • 흐림천안24.6℃
  • 구름많음보령24.1℃
  • 구름많음부여23.8℃
  • 흐림금산24.2℃
  • 흐림24.3℃
  • 흐림부안23.5℃
  • 흐림임실23.6℃
  • 흐림정읍23.8℃
  • 흐림남원24.3℃
  • 흐림장수23.3℃
  • 흐림고창군24.2℃
  • 흐림영광군23.7℃
  • 구름많음김해시25.2℃
  • 흐림순창군24.0℃
  • 구름많음북창원26.0℃
  • 구름많음양산시24.7℃
  • 흐림보성군25.0℃
  • 흐림강진군24.4℃
  • 흐림장흥24.5℃
  • 흐림해남24.6℃
  • 흐림고흥25.2℃
  • 구름많음의령군24.4℃
  • 흐림함양군24.5℃
  • 흐림광양시26.4℃
  • 구름많음진도군24.9℃
  • 구름많음봉화20.7℃
  • 흐림영주22.6℃
  • 흐림문경22.8℃
  • 구름많음청송군23.5℃
  • 구름많음영덕23.2℃
  • 흐림의성24.0℃
  • 흐림구미24.4℃
  • 구름많음영천23.5℃
  • 구름조금경주시23.3℃
  • 흐림거창23.9℃
  • 흐림합천23.8℃
  • 구름많음밀양24.1℃
  • 흐림산청25.3℃
  • 구름많음거제24.3℃
  • 구름많음남해25.6℃
땅끝 농부의 자부심“해남 복숭아 맛보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별뉴스

땅끝 농부의 자부심“해남 복숭아 맛보세요”

해남유일 복숭아 농장서 본격 출하 “땅끝의 건강함 담았어요”

16-해남복숭아 수확(북일면 박형순 농가) (1).JPG해남군 제공

 

 

해남군 북일면 청심도원 복숭아 농장. 유래없는 폭우에도 불구하고 너른 그늘이 20m에 이르는 대형 복숭아 나무에는 주렁주렁 달린 1천여개의 복숭아가 뽀얗게 익어가고 있다.

땅끝농부 박형순씨(70)가 자존심을 걸고 키운 해남복숭아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

박형순씨의 농장은 해남에서는 유일한 복숭아 농장으로 미황, 단황도, 장택백봉 등 다양한 품종 150여주, 8,265(2,500여평)의 면적을 재배하고 있다.



16-해남복숭아 수확(북일면 박형순 농가) (2).JPG해남군 제공

 

 

복숭아 재배 10년차인 박형순씨의 농장에는 굵은 가지가 사방으로 뻗어나가 긴 그늘을 이룰 정도로 큰 복숭아 나무들이 유독 많다작은 것은 500가장 큰 그루는 1000여개의 열매가 달릴 정도로 나무들이 커서 관련 업계 종사자들도 현장에 와보면 깜짝 놀라곤 한다.

복숭아 꽃이 좋고평생 농사의 꿈이 복숭아 농장일 정도로 복숭아 사랑이 지극하다보니 10년전부터는 모든 농사를 접고복숭아 농장에만 전념하고 있다.

그런만큼 다양한 노하우와 철저한 관리로 올해 한파와 서리 피해를 막은 것은 물론 올해 집중호우에도 큰 피해 없이 맛좋은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박형순씨 농가에서 수확하는 복숭아는 외관에 점이 박혀 있는 경우도 많다복숭아 작목의 경우 농약을 안할 수는 없지만 수확기에 들어서면 친환경으로 키우는 만큼 흠집도 생기게 된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땅끝 황토땅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복숭아는 과즙이 많고 당도가 높기로 유명하다.

박형순씨는복숭아가 너무 좋아서 시작한 농사인만큼 어느 곳보다 건강하고맛있는 복숭아를 재배하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며 소규모라 지역 내에서 수요량을 맞추는데 만족하고 있지만 많은 분들이 땅끝에서도 맛있는 복숭아가 수확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해남 복숭아는 8월 말까지 맛볼 수 있다출하물량 대부분은 해남 로컬푸드 매장에 출하하고 있다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1.5㎏ 소포장으로 출하하고 있으며, 1.5kg당 1만원에서 15,000원 내외로 판매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