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속초29.0℃
  • 맑음27.5℃
  • 맑음철원26.4℃
  • 맑음동두천25.7℃
  • 맑음파주24.7℃
  • 구름많음대관령22.7℃
  • 맑음춘천28.4℃
  • 맑음백령도23.6℃
  • 구름많음북강릉27.0℃
  • 구름많음강릉30.9℃
  • 맑음동해26.5℃
  • 맑음서울27.8℃
  • 맑음인천25.4℃
  • 구름많음원주27.9℃
  • 구름많음울릉도26.2℃
  • 맑음수원25.8℃
  • 맑음영월24.8℃
  • 구름많음충주27.3℃
  • 구름많음서산24.7℃
  • 맑음울진27.6℃
  • 구름많음청주27.2℃
  • 구름많음대전25.7℃
  • 구름많음추풍령25.1℃
  • 맑음안동26.7℃
  • 구름많음상주26.7℃
  • 맑음포항28.1℃
  • 맑음군산24.8℃
  • 흐림대구27.9℃
  • 구름조금전주25.8℃
  • 맑음울산25.9℃
  • 흐림창원24.8℃
  • 구름많음광주25.5℃
  • 구름많음부산24.0℃
  • 흐림통영23.2℃
  • 구름조금목포25.6℃
  • 구름많음여수24.8℃
  • 구름많음흑산도22.3℃
  • 흐림완도24.9℃
  • 구름많음고창26.1℃
  • 맑음순천23.8℃
  • 구름많음홍성(예)24.9℃
  • 구름조금25.2℃
  • 흐림제주28.3℃
  • 흐림고산26.4℃
  • 흐림성산26.9℃
  • 흐림서귀포26.5℃
  • 맑음진주24.9℃
  • 구름조금강화24.7℃
  • 맑음양평27.2℃
  • 맑음이천27.4℃
  • 맑음인제25.7℃
  • 구름조금홍천26.7℃
  • 맑음태백23.2℃
  • 맑음정선군25.6℃
  • 구름조금제천24.8℃
  • 구름많음보은25.0℃
  • 맑음천안25.8℃
  • 맑음보령24.7℃
  • 맑음부여24.9℃
  • 구름많음금산25.1℃
  • 구름조금25.2℃
  • 맑음부안25.0℃
  • 맑음임실24.2℃
  • 맑음정읍25.8℃
  • 구름많음남원25.3℃
  • 흐림장수24.0℃
  • 맑음고창군25.5℃
  • 구름조금영광군25.5℃
  • 흐림김해시24.4℃
  • 맑음순창군25.5℃
  • 흐림북창원26.0℃
  • 구름많음양산시25.9℃
  • 구름많음보성군25.8℃
  • 흐림강진군25.5℃
  • 흐림장흥25.7℃
  • 흐림해남24.8℃
  • 구름많음고흥24.8℃
  • 구름많음의령군26.6℃
  • 구름많음함양군25.2℃
  • 맑음광양시25.2℃
  • 흐림진도군24.0℃
  • 맑음봉화24.8℃
  • 구름많음영주24.2℃
  • 구름많음문경24.7℃
  • 맑음청송군24.4℃
  • 맑음영덕25.7℃
  • 구름조금의성25.6℃
  • 구름많음구미26.6℃
  • 구름많음영천26.6℃
  • 맑음경주시26.7℃
  • 흐림거창24.0℃
  • 구름많음합천25.7℃
  • 흐림밀양25.6℃
  • 구름많음산청24.7℃
  • 구름많음거제24.4℃
  • 구름많음남해24.7℃
  • 구름많음25.4℃
마흔 넘어 혼자가 되겠다는 딸에게 엄마는 어떤 말을 하고 싶었을까?[힘든 시기를 버티고 있다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마흔 넘어 혼자가 되겠다는 딸에게 엄마는 어떤 말을 하고 싶었을까?[힘든 시기를 버티고 있다면]

KakaoTalk_20231116_230925194.jpg

 

 

연하가 잠자리에선 잘 하냐? 많이 안아줘?”

                                                        - 디어 마이프렌즈

 

 

 

 

마흔 넘어 혼자가 되겠다는 딸을 지켜보며 부모님 마음이 어떠셨을까

 

 

첫 아들을 낳고 딸을 둘째로 낳아 키우며

부모님은 그 딸을 두고 뭘 바라셨을까

 

 

대단한 성공이나 명예로운 삶 따위를 바라시는 게 아니었구나

어리석게도 이제서야 새롭게 깨닫는다

 

 

그저 남들처럼

 

 

평범하게 남편한테 사랑이나 받으며 알콩달콩 지내는 것이나 보면 좋겠다

생각하셨겠구나

뭘 더 바라실까

 

 

험한 세상 둘도 힘든데 혼자는 너무 힘들고 외로울텐데......

아직 세상 물정도 모르고 자기 잘난 줄만 알고 저러는 건 아닌가......

싶어 얼마나 애가 타셨을까

 

 

엄마가 나를 키울때는

진자리 마른자리 가려 뉘시며

더운날 시원하게

추운날 따뜻하게 지내거라 키우셨을텐데

 

 

살다보니 어느 날

한데서 찬 음식을 점심으로 떼우다가 문득 떠올랐다

 

 

내 아이 키우느라 온 정신이 팔려 잊고 살았는데

나를 그렇게 키워준 엄마에겐 내가 그 아이였다

 

 

정작 나는 잘 자라고 있나

 

 

순서를 뒤바꿀 수 없으니 나는 죽는 날까지 엄마 딸인데

그렇게 찬데 더운데 가려가며 키워 주신 나를, 정작 나는 어떻게 키우고 있는거지?

 

 

이제는 엄마 손을 타지 않으니

엄마 손을 대신해 내가 스스로 나를 귀하게 대접하며 엄마가 키워주신 것보다 더 잘 살아내는 것이

엄마가 바라는 마음이실 것을 생각하니 눈물이 왈칵한다

 

 

엄마가 살아오신 세월과

내가 살아갈 세월이 다르다는 것도 말씀드리고

내가 원하는 삶이 '그저 평범한' 삶이 아니라는 것도 말씀드리고

나는 당당하게 잘 살아낼테니 걱정마시라고 큰소리도 쳤다

 

 

어찌보면 모나고 모질기까지 한 딸을 말려도 소용없겠다는 것쯤

내 배 아파 낳았으니 본인이 더 잘 아셨으리라

그래서 더 말리지도 설득하지도 않으셨을 것을 아니 더더욱

 

 

한데서 찬 음식을 먹기도 하며 지낸다는 얘기는

차마 엄마에게는 전하지 말아야겠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