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맑음속초22.5℃
  • 맑음22.2℃
  • 구름많음철원22.0℃
  • 맑음동두천22.5℃
  • 맑음파주22.3℃
  • 구름많음대관령17.2℃
  • 맑음춘천22.9℃
  • 안개백령도19.9℃
  • 구름조금북강릉23.8℃
  • 구름많음강릉25.9℃
  • 구름많음동해24.1℃
  • 맑음서울25.3℃
  • 박무인천23.6℃
  • 구름많음원주23.5℃
  • 흐림울릉도24.9℃
  • 박무수원23.5℃
  • 구름많음영월21.7℃
  • 구름많음충주23.8℃
  • 맑음서산22.5℃
  • 흐림울진24.4℃
  • 박무청주27.0℃
  • 구름많음대전26.1℃
  • 흐림추풍령23.0℃
  • 구름많음안동26.7℃
  • 구름많음상주24.3℃
  • 흐림포항26.2℃
  • 구름많음군산24.6℃
  • 흐림대구26.7℃
  • 구름많음전주26.0℃
  • 흐림울산24.5℃
  • 구름많음창원24.2℃
  • 구름많음광주26.2℃
  • 구름많음부산25.2℃
  • 흐림통영24.1℃
  • 구름조금목포24.9℃
  • 구름많음여수24.6℃
  • 박무흑산도22.8℃
  • 흐림완도24.0℃
  • 구름조금고창23.1℃
  • 흐림순천22.2℃
  • 박무홍성(예)23.3℃
  • 구름많음24.4℃
  • 흐림제주26.2℃
  • 맑음고산26.2℃
  • 흐림성산24.9℃
  • 흐림서귀포27.1℃
  • 구름많음진주23.2℃
  • 맑음강화20.8℃
  • 맑음양평23.1℃
  • 맑음이천23.7℃
  • 맑음인제21.0℃
  • 맑음홍천22.0℃
  • 구름많음태백19.8℃
  • 구름많음정선군20.9℃
  • 구름많음제천21.8℃
  • 흐림보은23.2℃
  • 구름많음천안23.6℃
  • 구름많음보령24.7℃
  • 구름많음부여25.2℃
  • 구름많음금산24.1℃
  • 구름많음25.4℃
  • 흐림부안24.5℃
  • 구름많음임실22.9℃
  • 구름많음정읍23.6℃
  • 흐림남원23.4℃
  • 구름많음장수21.4℃
  • 구름많음고창군23.1℃
  • 구름조금영광군23.2℃
  • 흐림김해시25.5℃
  • 구름많음순창군23.7℃
  • 흐림북창원24.9℃
  • 흐림양산시24.9℃
  • 구름많음보성군24.4℃
  • 흐림강진군24.5℃
  • 흐림장흥23.6℃
  • 구름많음해남24.5℃
  • 흐림고흥22.7℃
  • 흐림의령군23.1℃
  • 흐림함양군22.5℃
  • 흐림광양시24.8℃
  • 구름많음진도군23.2℃
  • 구름많음봉화21.4℃
  • 구름많음영주22.6℃
  • 흐림문경22.9℃
  • 흐림청송군22.9℃
  • 흐림영덕22.6℃
  • 구름많음의성24.6℃
  • 흐림구미26.1℃
  • 흐림영천24.1℃
  • 흐림경주시23.0℃
  • 흐림거창22.9℃
  • 흐림합천23.8℃
  • 흐림밀양24.4℃
  • 흐림산청23.7℃
  • 맑음거제22.9℃
  • 흐림남해23.9℃
5월 18일 5시 18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5월 18일 5시 18분

1980년 5광주 구 도청 앞 금남로에는 전일빌딩이라는 큰 건물이 하나 있었다이 건물은 도청 안팎에서 광주 시민들이 피를 뿜으며 죽어가는 모습을 묵묵히 바라보았고헬리콥터에서 쏜 기관총 245발을 온몸으로 받아냈다외신 기자는 전일빌딩 옥상에서 그날의 참상을 모두 카메라에 담은 후 목숨을 걸고 광주를 빠져나와 수백명이 죽어간 그날의 참상을 세계에 알렸다오늘 전일빌딩은 전일빌딩245’라는 새 이름을 갖고 42년 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그 자리에 서 있다공수부대원들의 군화에 짓밟히던 도청 앞은 깨끔하고 포근한 광장으로 탈바꿈했고빌딩 벽에 박혀 있던 총알은 하나하나 빼내서 흔적만 남아있지만 아직도 전일빌딩을 바라보고 있자면 왠지 모를 비장함이 느껴진다.

 

 

매일 오후 5시 18분이 되면 전일빌딩 옥상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차분하고 또렷한 멜로디로 퍼져나간다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1년에 소설가 황석영씨가 작사하고전남대학교 학생 김종률씨가 작곡하였으며 5.18 당시 사망한 두 남녀의 영혼결혼식에 헌정된 곡이다대한민국에서 이 곡이 갖는 상징성은 정말 커서 5.18 관련 행사 뿐만 아니라, 웬만한 시위 현장에서는 대부분 이 곡을 들을 수가 있다이곳에 처음 와서 저 멜로디를 듣는 사람은 신기한 듯이 멜로디가 흘러나오는 곳을 바라보기도 하고노래를 아는 사람은 콧소리를 섞어서 흥얼거리기도 하는데전일빌딩 주변에서 생업에 종사하시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매일같이 듣는 사람들에게는 시간을 알려주는 의미 외에 다른 무엇인가를 부여하긴 좀 어렵다사실 전일빌딩245 근처에는 경찰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생들이 공부하는 공간이 많은데공시생들은 그 노래만 들으면 우울해지니 임을 위한 행진곡 좀 제발 틀지 말라는 민원이 쉬지 않고 들어온다고 한다.

 

 

시간은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마저도 무뎌지게 만드는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고, 42년 전 전일빌딩 앞에서 일어난 일들을 생생하게 기억하던 사람들도 하나둘씩 죽어간다그런데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42년 전 5월의 슬픔도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꽉 막혀버린 채 갈팡질팡하며 보내버린 지난 2년이 훨씬 더 힘들었을 것이다. 2022년 5월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임을 위한 행진곡을 들을 때마다 1980년 5월을 기억하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매년 5월 이맘때나 되어야 5.18이 있었다는 사실을 스치듯 떠올리지 일 년 내내 5.18이 일어났던 광주를 기억하면서 사는 것은 불가능하다이렇게 그날을 까맣게 잊은 채 살아가는 우리에게 저 멜로디는 한 번이라도 그날을 때때로 기억해줬으면 하는 간절함을 담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오늘을 사는 당신에게 5.18은 어떠한 의미를 갖고 있는가지금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을 하는 사람들손님에게 웃으면서 물건을 파는 사람들안정적인 직장에 취업하기 위해 아침부터 저녁까지 의자에 엉덩이 딱 붙이고 수험서를 뚫어져라 쳐다보며 살아가는 사람들이들의 평범한 일상이 누군가가 흘린 뜨거운 피로 인해 겨우겨우 가능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우리 모두는 기억해야 할 의무가 있다펄떡이는 심장을 가진 청춘들이 죽음 앞에서 공수부대원들의 총칼과 맞서 싸우며 흩뿌린 피 때문에 말이다.

 

 

오늘도 임을 위한 행진곡 멜로디는 전일빌딩 주변을 넓게 덮었고전일빌딩 앞 광장을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빛은 다들 밝았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