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구름조금속초4.4℃
  • 맑음-1.1℃
  • 구름많음철원-1.5℃
  • 맑음동두천0.8℃
  • 맑음파주-0.9℃
  • 맑음대관령-3.0℃
  • 맑음춘천-0.4℃
  • 맑음백령도4.7℃
  • 맑음북강릉3.3℃
  • 맑음강릉5.2℃
  • 맑음동해5.0℃
  • 맑음서울3.4℃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0.2℃
  • 맑음울릉도3.2℃
  • 맑음수원0.9℃
  • 맑음영월0.2℃
  • 맑음충주-1.3℃
  • 맑음서산-1.0℃
  • 맑음울진3.8℃
  • 맑음청주4.0℃
  • 맑음대전2.3℃
  • 맑음추풍령-1.0℃
  • 맑음안동0.0℃
  • 맑음상주2.2℃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0.7℃
  • 맑음대구3.2℃
  • 맑음전주3.2℃
  • 맑음울산4.3℃
  • 맑음창원3.2℃
  • 맑음광주5.0℃
  • 맑음부산5.7℃
  • 맑음통영3.7℃
  • 맑음목포2.2℃
  • 맑음여수4.8℃
  • 맑음흑산도2.5℃
  • 맑음완도5.2℃
  • 맑음고창0.5℃
  • 맑음순천-1.0℃
  • 맑음홍성(예)0.7℃
  • 맑음0.3℃
  • 맑음제주6.8℃
  • 맑음고산6.4℃
  • 맑음성산3.0℃
  • 맑음서귀포6.9℃
  • 맑음진주0.7℃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0℃
  • 맑음이천1.0℃
  • 맑음인제-2.3℃
  • 맑음홍천-0.8℃
  • 맑음태백-1.9℃
  • 맑음정선군-2.1℃
  • 맑음제천-3.6℃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4℃
  • 맑음보령-0.7℃
  • 맑음부여-0.6℃
  • 맑음금산-1.3℃
  • 맑음2.8℃
  • 맑음부안1.2℃
  • 맑음임실-0.8℃
  • 맑음정읍1.8℃
  • 맑음남원0.3℃
  • 맑음장수-3.4℃
  • 맑음고창군0.0℃
  • 맑음영광군0.1℃
  • 맑음김해시4.6℃
  • 맑음순창군0.7℃
  • 맑음북창원4.3℃
  • 맑음양산시3.0℃
  • 맑음보성군2.1℃
  • 맑음강진군1.2℃
  • 맑음장흥1.3℃
  • 맑음해남0.1℃
  • 맑음고흥0.2℃
  • 맑음의령군-0.1℃
  • 맑음함양군-1.0℃
  • 맑음광양시4.1℃
  • 맑음진도군-0.6℃
  • 맑음봉화-1.6℃
  • 맑음영주-0.9℃
  • 맑음문경0.9℃
  • 맑음청송군-3.2℃
  • 맑음영덕2.4℃
  • 맑음의성-2.1℃
  • 맑음구미0.7℃
  • 맑음영천0.2℃
  • 맑음경주시0.3℃
  • 맑음거창0.7℃
  • 맑음합천1.1℃
  • 맑음밀양1.3℃
  • 맑음산청0.5℃
  • 맑음거제2.8℃
  • 맑음남해3.6℃
  • 맑음1.5℃
담양 응용리․태목리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담양 응용리․태목리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마한 대규모 취락지…시기별 변화상 보여주는 대표유적-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발굴사진).jpg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발굴사진)

전라남도는 문화재청이 고대 마한의 대규모 취락지로 시기별 변화상을 보여주는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 일원은 2003년 고창~담양 간 고속도로 건설 시 처음 발견됐다. 북광주IC 조성 전 발굴조사, 4대강 살리기 영산강권 문화재 지표조사를 통해 태암유물산포지로 보고됐다. 이후 5차례의 시발굴조사를 시행,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 문화재구역 내 약 1500기의 유구가 확인됐다.

 

삼국시대 한반도 중서부서남부 지역의 토착세력(마한)2~5세기를 중심시기로 영산강변에 조성한 대규모 취락지다. 당시 마을 구조, 규모, 시기별 변화상을 보여주는 대표적 유적이다.

 

마을의 주거 구역에는 거주지를 기본으로 토기가마, 저장수혈, 공동창고 등이 확인됐다. 특히 좁은 공간에 거주지 유구가 겹겹이 중복된 점은 마을이 형성된 이후 오랜 기간 운영됐음을 보여준다.

 

영산강과 대전천 지류가 합수되는 비교적 넓은 충적지에 위치해 선사시대부터 문화 중심지가 형성될 수 있는 자연지리적 환경을 갖춘 곳으로 영산강 유역의 사각형(방형계) 주거지와 섬진강 유역의 원형계 주거지가 혼재하는 특징을 보인다.

 

주요 출토 유물은 장란형토기, 호형토기, (납작한 그릇) 등 다양한 기종의 생활 용기가 확인됐으며, 가옥 신앙 및 의례와 관련된 조형 토기 등 당대인들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유물도 출토됐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전국 최대 규모 마한 대규모 취락 유적인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의 사적 지정으로 국비 지원이 가능해진 만큼, 문화재청, 담양군과 함께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지정으로 전남의 마한 관련 사적지는 나주 복암리 고분군, 나주 반남 고분군, 나주 오량동 요지, 해남 군곡리 패총과 함께 총 5개소로 늘었다. 전남도는 지속적인 역사 유적지 조사를 통해 전남의 고대 마한문화를 재조명하고 세계화할 방침이다.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출토유물2).jpg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출토유물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